트로피컬 마닐라

Tropical Manila
김두식, 한국에서 살인을 저지르고 필리핀으로 도망을 가 15년을 마닐라에서 살고 있다. 두식은 필리핀 아내와 코피노(한국과 필리핀 혼혈아)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공소시효를 몇 달 앞둔 두식은 암에 걸려 죽음에 문턱에 다다른 한국에 있는 어머니를 그리워한다. 어머니를 향한 그의 지나친 그리움은 아내와 아들에게 폭력으로 표출이 된다. 김필립, 두식의 아들은 두식에게 가학적인 학대를 받고 있는 엄마를 보면서 때론 두식을 죽이고 싶은 충동에 빠지곤 하지만 내면 깊숙이 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품고 있다. 필립에게도 자신이 그토록 경멸했던 아버지의 폭력성이 드러난다. 두식의 아내이자 필립의 엄마인 메두사는 두식이 몇 달 후 한국으로 자신들을 버리고 떠날것을 알게 되자 필리핀보다 더 좋은 삶을 살게 하기 위해 필립을 한국으로 데려가 달라고 애원을 하는데...
Read More